절대음감

나는 왕이로소이다 하루만에 뒤바뀐 그 운명을 그린 영화


 

 

 


주지훈이라는 배우를 재조명 해본 영화가 아닐까 싶다
의외로 백윤식, 변희봉, 박영규 , 김수로, 이하늬라는
출연진과 만날 것 같지 않은 같이 작품을 할 것 같지 않은
서로 다른 연기의 세계에 있는 사람들이 이 영화에 한데모였다


 

 

 

 


나는 왕이로소이다 라는 작품은 조선시대 초기를 그립니다
태종이 왕위 계승을 위해 벌이는 이야기를 그렸는데
코믹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모든 배우들에게도
그렇고 특히나 김수로님과 임원희님만 보아도 웃음이 멈추질 않네요


 

 

 

 


조금은 성급하고, 잘 정리되지 않은 스토리 때문에
나는 왕이로소이다 라는 작품이 무엇을 말하는지와 전달하려는
것이 조금 약해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깨작깨작 장면을 모아
웃음을 주려는 제작진의 의도는 괜찮았다고 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