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음감

일대종사 , 평범한 영화

 

 

 

 

 

 

엽문 이라는 인물을 두 영화가 비슷한 시기에 다퉜다.
한편은 왕가위 왕조위의 이 작품, 한편은 견자단의 엽문이다.
왕가위는 홍콩영화 영웅이 탄창도 갈지 않고 하늘을 날던 시절에
새로운 색깔을 보여주었다.
보통 홍콩 감독관 좀 다르다.
누군가를 본딴게 아니라
그의 것이라는 확신을 들게 했다.

 

 

 

 

 

 

나는 일찌감치 이 영화를 보았었는데,
홍콩영화의 소중한 소재를 낭비한 느낌이였다.
왕가위의 재능을 이상한 곳에 쏟으려다
그가 전하려는 메세지보다 더 허무했다.
영화 밖에서...
생뚱맞은 허무함 같은 것이랄까

 

 


 

 

 

나에게는 홍콩영화의 교묘한 카메라 기술,
그리고 궁대인의 장례 등등...
화면 영상미 외엔 따로 특별할게 없는
그런 평범한 영화였다..
문제는 왕가위.. 뭔가 시간도 많이 끌고
왕조위의 높아만가는 위상도 조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