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음감

간신 , 인상적인 감독

 


 

 

 


이 영화를 보고나서 제일 인상적인건 민규동 감독이다.
지금까지 해왔던 말랑하며 유머적인 연출과는 달리
다른 작품을 선보였던것같다.
요 감독이 이렇게 과감하면서 겁도 없는 감독인가 라는 생각도 들고...
선정적이며 자극적인것들이 많아 요런 얘기를 하는것이아니다
애로사극이라는 이름때문에 쏟아진 정사장면 외엔
별것없는 작품과는 많이 달랐다

 

 

 

 

 

 

 

연출이란게 뭔지 참 간만에 느낀, 감독의 열정이 많이 느껴진 작품이다.
출현한 배우, 그리고 스탭들의 고생이 정말 말이 아니였을것같은데
그 고생에 대해서 정말 누가 되지 않았던것같다

 

 


 

 

 

 

최근 보았었던 사극중에 제일 인상적인 작품이며
김강우나 주지훈 마찬가지로 자기들의 커리어에 남을듯한
정말 좋은 연기를 선보였던것같다.
생각보다 무서운 감독인것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