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음감

통합의 범위가 달라질 것

 

분열을 강조하되 그것이 분열 자체 또는 분열주의의 조장으로 이해돼서는 안될 것이다.

분열을 말할 때는 분열 그 자체가 아니라 분열을 통한 통합, 분열과 통합의 변증법적 통일을 말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이 가능한 것은 지난 대선과정에서의 분열이 우연한 분열이 아니고 앞서 말한 것처럼 민족민주운동의 발전을 반영한 분열이고 운동
이 보다 차원높게 발전하기 위한 필연적인 분열이라고 이해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사회적 생산의 갱우 생산력이 일정한 정도에 도달하면 분엽이 발생하게 되고 분엽을 통해서 더욱 높은 생산력을 획득하게 된다.

때 분엽은 단순한 ‘분엽 ’이 아니라 어떤 형태로든 공장내에서 혹은 사회적으로 통합되게 되는데 이것을 어떻게 통합하느냐에 따라 생산력 발전의 내용 수준이 달라지게 될 것임은 당연하다.

 

 

또 분업화된 각 노동, 생산물의 성격에 따라 직접적 통합의 범위가 달라질 것임도 명확하다.

분엽이 단순히 분엽 그 자체에 그치지 않고 그를 통한 새로운 통합, 그것도 한 차원 높은 생산력으로의 통합이 가능한 것

민족민주운동의 분열도 그를 통한 통합, 그것도 한 차원 높은 통합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

지난 대선논쟁을 계기로 일어난 민족민주운동권의 전면적인 분열은, 그것이 분열을 통한 통합만을 유일하게 가능한 방법으로 남겨두고 있는지도 모른다.

 

 

형식적으로는 전민련이라는 틀 속에, 그것도 많은 대화와 모색 끝에 모였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실질적인 통합을 달성해내지 못하고 있는 사정이
그것을 간접적으로 증명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